"겐세이 말라!" 이은재 한국당 의원, 일본식 명칭 확 바꾸겠다는 개정안 발의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겐세이 놓지 마세요!"


국회에서 '겐세이'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일본식 교육 명칭을 청산하겠다는 개정안을 발의했다.


지난 2일 이 의원은 교육현장에 남아 있는 일제 잔재의 청산과 용어의 위계성 제고를 위해 '초·중등교육법'과 '지방교육자치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이 의원은 그동안 교육현장에는 교감, 교육감 등이 일본식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감(監)'은 일제 강점기에 굳어진 용어로 교육계에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인사이트뉴스1


또한 광역시도 교육을 총괄하는 '교육감'은 기초단위 지역의 교육구를 총괄하는 교육지원청의 '교육장(長)'보다 직책이 높아 혼동을 일으켜왔다.


이에 이 의원은 시·도 교육 책임자인 교육감, 부교육감에 대해 각각 '교육청장'과 '부교육청장'으로 명칭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교감은 '부교장'으로 변경해야 한다는 것이 이 의원의 의견이다.


이 의원은 "현재 교감과 교육감이라는 명칭은 그 의미가 모호하고, 직책명으로서 위계성도 반영되지 않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이어 "특히 일본 식민지 잔재 청산이라는 면에서도 반드시 개선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이 일본식 명칭을 청산하겠다는 개정안을 발의하면서 과거 그의 '겐세이'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3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이 의원은 질의 도중 "왜 깽판이냐... 겐세이(방해) 놓지 마세요"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