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2분기 실적이 바닥···지금 주식 살 때"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디스플레이


[인사이트] 김지혜 기자 = LG디스플레이의 주가가 올 2분기 바닥을 지났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현대차증권은 3일 LG디스플레이에 대해 "지금 시점에서 추가적인 주가 하락은 제한적이다. 목표가를 2만1천원에서 2만6천원으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투자의견도 '중립'에서 '매수'로 변경했다.


최 연구원은 "3분기에는 화이트 유기발광다이오드(WOLED)의 흑자 전환되고 4분기에는 210억원 규모의 영업이익이 예상된다"며 "플라스틱 유기발광다이오드(POLED)는 4분기에 적자폭을 대폭 축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그동안 꾸준히 LCD산업의 장기 하락 사이클에 대해 제시했으나 3분기 LCD 가격 반등이 주가 하방을 지지하고 OLED 사업부의 개선과 4분기 전환투자 기대감 등이 주가에 반영될 수 있는 시기"라고 관측했다.


이어 "실적 측면에서 하반기는 2분기보다 더 악화될 수가 없다"면서 "무엇보다 주가의 추가 하락폭이 제한적"이라고 진단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