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후방 QHD+자동업데이트 기능 갖춘 블랙박스 '파인뷰 GX2000' 출시한 파인디지털

인사이트

사진 제공 = 파인디지털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최근 차량 소유자들에게 블랙박스가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은 가운데, 초고화질 블랙박스가 새롭게 등장하며 높은 관심을 끌고 있다.


2일 파인디지털이 전후방 QHD 화질에 자동업데이트가 가능한 블랙박스 '파인뷰 GX2000'을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플래그십 블랙박스 파인뷰 GX2000은 앞서 진행한 예약판매에서 5일 만에 3,000대를 완판시키며 출시 전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이 제품은 HD보다 4배 선명한 전후방 QHD(2560x1440) 화질로 초당 30프레임의 녹화를 지원, 모든 주행 상황을 고화질 영상으로 기록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파인디지털


또한 조도 환경에 따라 자동으로 녹화 밝기를 조절하는 오토나이트비전이 적용됐으며 선명도와 색감이 뛰어난 소니의 초고감도 센서(STARVIS iMX326)를 탑재해 어두운 환경에서는 자동으로 밝게 녹화해주고 주간에는 빛 번짐을 최소화한다.


출시 제품은 WiFi/BT 동글을 지원해 스마트폰과의 연결성을 높였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전용 앱 '파인뷰'를 활용해 스마트폰과 연동하면 주정차 단속구역, 주차사진, 주차위치 등의 최신 데이터를 연동된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전송한다.


아울러 블랙박스 녹화 영상 확인, 다운로드, 공유하기도 스마트폰으로 가능하다. 매월 갱신되는 과속카메라 및 안전운전 도우미 데이터도 별도의 제품 SD카드 분리 없이 스마트폰을 통해 자동업데이트 된다.


이외에도 주차 중 충격 이벤트 시점을 스마트폰으로 전송하며, 주행 중 사고 발생 시 긴급 전화 및 사용자가 설정한 보험사 전화번호로 바로 전화 걸기 모드를 지원하는 등 사용자의 안전을 위한 다양한 기능을 탑재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