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스 아벤트' 세계모유수유주간 맞아 건강한 모유수유 상담·교육 진행

인사이트

사진 제공 = 필립스 아벤트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매년 8월 1일부터 7일은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모유수유연맹(WABA)이 지정한 세계모유수유주간(World Breastfeeding Week)이다.


이 기간에는 전 세계 곳곳에서 정부, 기업, 단체 등이 모유수유의 중요성과 수유할 권리를 강조하는 다양한 캠페인 활동을 펼친다.


2일 헬스 테크놀로지 기업 필립스코리아의 영국 프리미엄 육아용품 브랜드 '필립스 아벤트'는 '세계모유수유주간'을 맞이해 건강한 모유수유에 대한 인식과 의료전문가와의 상담 및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지난 2016년 유니세프한국위원회가 발표한 '국내모유수유실태조사'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WHO가 권장하는 완전모유수유기간인 출산 후 6개월 충족 비율이 18.3%로, 같은 해 10월 유니세프 본부가 발표한 국제 평균 40%의 절반 수준이다.


인사이트필립스 아벤트 공식 홈페이지


한국뿐만 아니라 전세계 산모 중 60%가 모유량 부족, 유방 통증, 직장 복귀 등의 이유로 목표했던 기간보다 빨리 모유수유를 중단하고 있다.


대부분의 모유수유 중단 문제들은 사전 정보 미흡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산모가 미리 의료전문가와 적극적으로 상담하고 관련 교육을 성실히 받는다면 목표 수유 기간만큼 이어나갈 수 있다.


필립스 아벤트의 글로벌 모유수유전문가 '비키 스콧'(Vicki Scott)은 "직장 복귀를 고려하고 있는 임산부라면 혼합수유를 위해 유축기, 젖병, 유축 쿠션 등을 출산 전에 준비해 익숙해지는 것이 모유수유 지속률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필립스 아벤트 제품들은 전 세계 의료전문가와 함께 임상실험, 연구 등 협업을 통해 개발됐기 때문에 모유수유의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필립스 아벤트는 모유수유에 관한 최신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매년 관련 전문가들을 초청해 '필립스 아벤트 글로벌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뿐만 아니라 산모들의 건강한 모유수유를 위해 '신생아를 보살피기 위한 유럽재단(EFCNI)' 등 여러 단체와의 협업도 이어나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