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대한민국 최초 '글로벌 10대' 화학 기업에 진입

인사이트사진제공 = LG화학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화학이 국내 기업으로서는 최초로 글로벌 화학기업 순위에서 10위를 기록, 글로벌 TOP10에 진입해 구광모 LG그룹 회장 체제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31일 LG화학은 미국화학학회 ACS(American Chemical Society)가 발행하는 전문잡지 C&EN이 분석해 발표한 '2017 글로벌 TOP 50'에서 지난해보다 두 계단 상승한 10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미국화학학회 ACS 전문잡지 C&EN는 최근 매출과 영업이익 규모 및 증감률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2017 글로벌 TOP 50'을 발표했다.


LG화학은 10위를 기록했다. 이는 아시아 기업 중 중국의 시노펙(3위)과 대만의 포모사 플라스틱(6위), 일본의 미쓰비시 케미칼(9위)에 이어 4위에 해당하는 순위다.


'글로벌 TOP 50'에는 LG화학을 비롯해 롯데케미칼(22위), SK이노베이션(38위), 한화케미칼(49위) 등 국내 석유화학 기업들도 다수 포진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화학


C&EN은 LG화학에 대해 "배터리 사업 등이 성장세로 R&D 인력을 2020년까지 800명을 늘린 6300명 수준으로 대규모로 확대 중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재료∙바이오 등 신사업을 포함한 모든 사업 영역에서 세계 석학을 대상으로 이노베이션 콘테스트 개최해 15만달러 가량의 상금을 지급하는 등 새로운 영역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분석했다.


C&EN은 또 "중국 화유코발트와 조인트 벤쳐 설립을 통해 전기차 배터리용 양극재 수급을 확보하며 투자도 활발히 진행한다"고 평가했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지난해보다 2계단 상승하며 22위를 기록했으며 SK이노베이션도 6단계 상승했다. 반면 한화케미칼은 49위를 기록하며 6단계 하락했다.


글로벌 석유화학 업체 순위 1위는 독일 바스프가, 2위에서 5위는 각각 다우듀폰(미국), 시노펙(중국), 사빅(사우디아라비아), 이네오스(영국)이 각각 차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