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자주 발생한다는 기사 보고 SK에너지 개발자가 만든 '특수' 아스팔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이노베이션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SK에너지가 일반 아스팔트보다 품질이 크게 개선된 '프리미엄 아스팔트'를 개발해 운전자들의 안전을 지키고 환경 문제 개선에 앞장선다.


튼튼한 도로를 건설하는 데 가장 중요한 첫 번째 단계는 내구성이 뛰어난 아스팔트를 까는 일이다. 아스팔트 알갱이들이 떨어져 나가고 도로가 패이면 운전자들의 안전을 위협하기 때문이다.


SK에너지는 최근 운전자들이 더욱 안심하고 도로를 이용할 수 있는 프리미엄 아스팔트를 출시했다. 이번에 개발한 아스팔트는 국민의 안전과 더불어 환경 보전에도 탁월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리미엄 아스팔트는 지금까지 공급해 온 일반 아스팔트에 고기능성 첨가제를 혼합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졌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이노베이션


첨가제가 혼합된 프리미엄 아스팔트는 150~160도 사이의 높은 열을 가해 도로를 포장하는 일반 아스팔트와 달리 이보다 낮은 110~130도 수준에서 작업을 할 수 있다.


이처럼 저온 시공을 할 경우 공사 기간이 단축되고 골재와 아스팔트를 혼합해 만튼 아스콘 특유의 냄새와 배출가스가 줄어든다.


SK에너지에 따르면 연료 약 35%, 일산화탄소, 질소산화물 등 배출가스가 각각 75%, 62%씩 저감된다.


또 프리미엄 아스팔트는 도로 코팅 수준을 높여 물에 약한 아스팔트의 수분 저항성이 향상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이노베이션


덕분에 빗물 등으로 인해 아스팔트 도로 표면 일부가 부서지거나 구멍이 생기는 '포트홀(pothole)' 등 도로 균열이 생길 가능성이 감소했다.


도로 파손으로 인한 차량 손상이나 인명 피해 등 사고가 대폭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출시된 이 프리미엄 아스팔트는 김포공항 활주로, 전북 익산시와 강원도 홍천시 인근 국도, 중부 내륙 고속도로 등 시공에 이미 사용됐다.


홍정의 아스팔트사업부장은 "도로와 연관된 여러 사회환경적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안전한 운전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프리미엄 아스팔트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SK에너지는 향후 봐 향상된 성능의 친환경 아스팔트 제품을 추가적으로 개발하고 생산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데 힘쓸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