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딜카, 이마트와 손잡고 '픽업형 카셰어링' 서비스 오픈

인사이트사진제공 = 현대캐피탈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현대캐피탈 '딜리버리 카'가 이마트와 손잡고 남녀노소 누구나 편리하게 차를 픽업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실시한다.


23일 현대캐피탈 카셰어링 플랫폼 '딜리버리 카(딜카)'는 이마트와 제휴해 이마트 픽업존에서 딜카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픽업형 카셰어링'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현대캐피탈이 운영하는 '딜카'는 딜리버리 서비스 경쟁력을 기반으로 지난해 런칭 후 8개월여만에 회원 수 40만명을 돌파하는 위엄을 드러낸 카셰어링 플랫폼이다.


전국 200여 중소 렌트사와 제휴해 플랫폼과 마케팅은 '딜카'가, 차량 운영과 관리는 렌트사가 맡아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모델로 주목 받고 있다.


이번에 현대캐피탈 '딜카'가 선보이는 '픽업형 카셰어링' 서비스는 고객이 딜카 앱을 통해 카셰어링을 예약하면 이마트 점포 내 주차장에 설치된 픽업존에서 딜카를 바로 이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현대캐피탈


픽업존은 고객 편의를 위한 차량 대여·반납 장소로 이마트 9개 점포에 구축돼 있다. 픽업존이 설치된 점포는 서울 목동점, 마포점, 상봉점, 은평점, 명일점, 가양점, 성수점, 청계천점, 경기 부천 중동점이다.


향후 제주와 강원 지역에 전기충전 시설이 갖춰지면,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는 픽업존을 설치할 예정이다.


차종은 경차부터 소형, 중형, 대형, SUV 차량까지 다양하게 구비돼 있으며 차량대여와 반납은 오전 10시에서 오후 10시 사이에 가능하다. 현대캐피탈 '딜카'는 향후 24시간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픽업형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차량대여 15분 전까지 딜카 앱을 통해 10분 단위로 예약 가능하고, 사용시간은 최소 1시간이다.


'딜카' 관계자는 "'딜카'는 고객에게 새롭고 편리한 이동경험을 제공하고자 픽업형 모델을 런칭했다"며 "내년 상반기까지 이마트 전국 점포에 확대, 이마트와 함께 새로운 모빌리티 시장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