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볼링 '팝볼링', 3년 내 200% 성장 목표로 일본 진출한다

인사이트'뉴딘스퀘어' 공식 홈페이지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뉴딘스퀘어의 스크린볼링시스템 '팝볼링'(POP Bowling)이 브랜드 출시 3달 만에 일본시장 진출에 나선다.


21일 뉴딘스퀘어는 지난 19일 서울 강남구 골프존타워서울에서 카지코퍼레이션과 팝볼링 일본 총판 계약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올해 안에 일본 내에서 팝볼링 100세트(200레인)를 유통하고 향후 3년 내 200% 이상의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3월 설립된 뉴딘스퀘어는 골프존뉴딘그룹의 계열사로 4월 신개념 볼링놀이문화시스템 팝볼링을 론칭했다.


출시 3달 만에 전국 12개 매장 계약을 완료했다. 지난 11일에는 전북 전주에 팝볼링 1호점을 오픈한데 이어 경주, 부산, 대전 등으로 매장을 확대할 예정이다.


1984년 창립된 카지코퍼레이션은 일본 최대의 가라오케 기기 판매 렌털업체로 엔터테인먼트 기기판매 및 게임센터를 운영 중이다.


인사이트'뉴딘스퀘어' 공식 홈페이지


현재 일본에서 65여개 직영 복합 게임센터 및 카페를 운영하고 있으며 63여개 게임기기 및 소프트웨어 판매 직영점도 운영 중이다.


연매출은 지난해 기준 1750억원 정도다.


송재순 뉴딘스퀘어 대표는 "팝볼링 시스템의 장점인 공간의 효율성과 스크린볼링만의 소프트웨어적 재미가 일본 시장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에 함께하게 된 카지코퍼레이션은 일본 내 유력한 종합엔터테인먼트 기업인만큼, 수많은 직영 게임센터 및 판매점을 운영한 경험을 바탕으로 빠른 시간 내에 일본시장에서의 스크린볼링 열풍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뉴딘스퀘어의 팝볼링은 볼링공과 볼링 레인은 있지만 볼링핀은 '디지털 핀 세터 시스템'으로 대체된 스크린볼링 시스템이다.


볼링공이 레인을 통해 진행하다 사라지면 스크린을 통해 등장한 가상 볼링공이 '디지털 볼링핀'을 실감 나게 쓰러뜨리는 방식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