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두명 중 한명은 다니는 회사의 '복지제도'에 강한 불만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사람인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직장인 절반은 재직 중인 회사의 복지제도에 불만족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1,007명을 대상으로 '재직 중인 회사 복지 만족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50%가 '불만족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보통이다'는 응답은 32.9%였고, '만족한다'는 응답은 17.2%였다. 또한 복지제도의 점수를 매기면 평균 42점인 것으로 집계됐다.


재직 회사 유형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이 60점으로 가장 높았지만 겨우 낙제를 면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중견기업'(49점), '중소기업'(38점) 순이었다.


인사이트사람인HR


회사의 복지 제도에 불만족 한다고 답한 응답자(503명)는 그 이유로 '복지제도의 종류가 적어서'(68.4%,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그 다음으로 '정작 필요한 제도는 없어서'(39%), '실효성 있는 제도가 없어서'(34.2%), '눈치가 보여 실제 사용이 어려워서'(27%), '대부분 나에게 해당되지 않아서'(17.5%)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회사들은 어떤 복지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활용도는 어떠할까.


먼저 현재 회사에서 운영하는 복지제도로는 '식대 지원’(45.2%,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그 뒤로 '각종 경조사 지원'(43.1%), '식당 운영'(37.2%), '정기 상금'(22.5%), '장기근속 포상'(21.2%), '휴가비 지원'(19.7%), '자녀 학비 지원'(17.6%), '사택, 기숙사 지원'(16%), '사내 휴게 시설'(14%), '야근 택시비 지원'(13.8%) 등이 순이었다.


인사이트YouTube 'saramindream'


이 중 가장 선호하는 복지제도는 '정기 상여금'(24.3%)이 차지했다. 이어 '식대 지원'(12.4%), '휴가비 지원'(8.1%), '자녀 학비 지원'(8%), '식당 운영'(7.2%)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실제 직장인들은 사내 복지제도의 평균 45% 밖에 이용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활용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나에게 해당되는 제도가 적어서'(37.4%,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괜찮은 제도가 별로 없어서'(31%), '업무를 하다 보면 사용이 불가능해서'(29.5%), '직원들이 사용하지 않는 분위기라서'(13.2%), '제도의 내용이나 종류를 몰라서'(10%)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한편 직장인 중 57.6%는 복지제도에 대한 불만으로 '퇴사나 이직'을 고민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10명 중 6명은 복지제도가 좋다면 연봉이 다소 낮더라도 이직할 의사가 '있다'(62.4%)고 답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