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사흘 연속 연중 최고 경신···1천133.7원 마감

인사이트 20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의 원·달러 환율이 전일 대비 0.5원 오른 1,133.70원을 나타내고 있다. 뉴스1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원-달러 환율이 사흘 연속 상승 마감하며 '강한 달러' 기조를 이어갔다.


20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0.5원 오른 1천133.7원으로 마감했다.


이는 전날(19일) 세운 종가 기준 연중 최고 기록(1천133.2원)을 경신한 것으로 지난해 10월11일(1천135.2원) 이후 9개월 만에 최고치다.


인사이트뉴스1


계속되는 '위안화 급락세'가 원화 가치의 하락세를 견인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풀이했다.


한편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6.90포인트(0.30%) 오른 2천289.19에,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4.88포인트(-0.61%) 내린 791.61에 장을 마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