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2분기 영업이익 5% 감소···목표가 하향"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하이트진로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하이트진로의 2분기 실적이 마케팅비 부담 등의 이유로 감소할 것으로 보여 목표주가가 하향 조정됐다.


케이프투자증권은 20일 "하이트진로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5% 감소할 것"이라며 "목표가는 2만 7천원에서 2만 3천원으로 하향했다"고 밝혔다.


다만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하이트진로


조미진 케이프증권 연구원은 "하이트진로의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한 5천75억원으로 전망되지만 성수기와 신제품 출시에 따른 마케팅 비용부담이 증가했다"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 감소한 332억원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매출 상승에도 불구하고, 성수기와 신제품 출시에 따른 마케팅 비용부담이 증가하면서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감소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하이트진로


또한 2분기부터는 작년 초에 진행한 구조조정에 따른 인건비 감소 효과가 제거되고, 작년 말 파업 이후의 인상분이 적용되면서 인력 관련 비용이 오히려 전년대비 증가할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실적 하락에 대한 우려는 주가에 이미 반영됐다고 조 연구원은 설명했다.


이어 "레귤러 맥주의 판매 하락을 필라이트와 수입맥주로 상쇄하고 있는 노력이 긍정적"이라며 "최근 맥주 주세 개편 방안이 논의 중인데 통과될 경우 구조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