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쌈짓돈 국회 특활비 폐지가 목표"

인사이트문희상 국회의장 / 뉴스1


[인사이트] 김천 기자 = 국회의장으로 취임한 문희상 의장이 말많고 탈많은 국회 특수활동비의 대수술을 예고했다.


18일 오전 문 의장은 국회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회 특수활동비를 폐지하거나 획기적으로 제도 개선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회 특활비가 쌈짓돈처럼 사용된다는 논란이 완전히 사라져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인사이트뉴스1


문 의장은 "대명천지에 깜깜이 돈, 쌈짓돈이라는 말 자체가 있어서는 안 된다"면서 "원칙적으로 투명성이 확보돼야 하고 증빙 서류가 첨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득이한 경우 필요한 액수 외에는 과감히 없애거나 줄여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또 문 의장은 국가 특수활동비 중 100분의 1을 국회가 쓴다며 국가기관 등과 심도 있게 논의해서 결정해야 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전체 특활비 개선과 국회 특활비 개선 논의가 맞물려 진행돼야 한다는 의미로 비친다.


그는 "국회에 예산 심의권이 있다"면서 "제도개선에 국회가 앞장설 자격과 책임이 있고 의장이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4개당 대표가 국회 운영 소위에서 다룰 특활비 제도 개선 결과를 지켜본 뒤 국회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