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7곳, 조기 퇴사한 신입사원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사람인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극심한 취업난 속 높은 경쟁률을 뚫고 힘들게 취업에 성공했지만, 입사 1년이 되지 않아 퇴사하는 신입사원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최근 1년간 신입사원 채용을 한 기업 687개사를 대상으로 '조기퇴사자 발생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66.2%가 '있다'라고 밝혔다.


조기 퇴사한 신입사원은 전체 신입사원 중 약 26%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들은 입사 후 평균 5개월만에 퇴사한 것으로 집계됐다.


조기퇴사자 발생이 잦은 직무로는 '제조/생산'(26.4%,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영업/영업관리'(19.3%), '서비스'(17.1%), 'IT/정보통신'(8.4%), '연구개발'(6.8%) 등의 순이었다.


퇴사자들이 회사에 밝힌 퇴사 사유로는 '적성에 맞지 않는 직무'(48.6%,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인사이트tvN '미생'


다음으로 '낮은 연봉 수준'(26.4%), '업무 불만족'(22%), '높은 업무 강도'(21.8%), '대인관계 등 조직 부적응'(20.9%), '열악한 근무환경'(13%), '타사 합격'(12.1%) 등도 있었다.


하지만 기업들은 '직업의식 부족'(32.7%, 복수응답)을 실제 조기퇴사 원인으로 파악하고 있었다.


또한 '이상과 현실의 괴리'(31.2%), '책임감 낮음'(31%), '인내심 부족'(29.9%), '조직 적응력 부족'(28.6%) '연봉, 복지 등 기업 경쟁력 부족'(25.7%), '묻지마 지원 통한 성급한 취업'(20.4%) 등의 의견도 이어졌다.


그렇다면 조기 퇴사자들로 인해 기업이 입는 피해는 무엇일까?


'추가 채용으로 시간, 비용 손실'(74.7%, 복수응답)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기존 직원의 업무량 증가'(50.5%), '기존 직원의 사기 저하'(35.6%), '교육비용 손실'(34.1%), '잦은 채용으로 기업 이미지 실추'(25.9%) 등의 순으로 답했다.


인사이트tvN '미생'


전체 기업 중 86.5%는 조기퇴사자를 막기 위한 별도의 노력을 하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선배 직원과 멘토링 시행'(42.1%, 복수응답), '초봉 인상 등 근무조건 개선'(37.9%), '수습, 인턴제 실시'(33.3%), '복리후생제도 강화'(28.6%), '적성에 따른 업무 재배치'(26.8%), '기업 철학, 비전 등 상시 공유'(20.2%) 등의 순이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신입사원의 조기퇴사는 기업의 비용 손실과 인력 운용 피해를 줄 뿐 아니라 개인 커리어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지원 전 직무와 적성 등을 신중하게 고려한 후 결정을 내리는 것이 중요하며, 입사 후에도 새로운 업무와 환경에 적응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