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천130원'대로 급등···연중 최고치 경신

인사이트자료 사진. 뉴스1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원-달러 환율이 18일 큰 폭으로 상승, 1천130원대로 올라서며 연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8.2원 오른 1천132.3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원-달러 환율은 이날 1천128.2원에 개장해 전거래일 대비 4.1원 오르며 시작했다.


이후 오후 들어 상승폭을 키워 1천130원대로 올라서며 연중 최고치를 경신하며 상승 그래프를 유지했다.


이날 종가는 올해들어 가장 높은 수준으로 지난해 10월 19일 달러당 1천132.4원을 기록한 이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외환 전문가들은 "환율 급등은 미 달러화가 강세를 보인 가운데 원화가 중국 위안화 약세에 연동한 결과"라고 해석했다.


한편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전날 점진적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지속하겠다는 방침을 분명히 했다.


또한 고용시장 회복에 자신감을 드러내며 트럼프 행정부 감세와 재정 지출이 경기를 부양할 수 있다고 강조해 강한 달러를 이끌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