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오, 1분기 이어 2분기에도 수익성 부진할 것"

인사이트사진 제공 = 클리오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화장품 업체 클리오가 지난 1분기 이어 2분기에도 수익성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됐다.


NH투자증권은 18일 클리오에 대해 "2분기 실적이 부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투자 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한국희 연구원은 "클리오는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수익성 부진할 것으로 보인다"며 "매출 회복 지연, 원가율 상승, 고정비 부담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클리오


클리오의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449억원, 5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1%, 200.1% 증가할 것으로 추정했다.


수익성 부진에 대한 이유는 '올리브영'의 부진 등에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최근 CJ의 '올리브영'은 성장세가 꺾이면서 하락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


매출 기여도가 가장 높은 '올리브영' 채널의 매출이 1분기부터 역성장 중인 사실이 이를 증명한다.


또한 상대적으로 저가에 포지셔닝하는 브랜드 '페리페라'의 매출 비중 확대에 따라 원가율이 상승하고 있는 점도 수익성 악화를 초래한 것으로 분석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클리오


한 연구원은 "클리오의 중국 내 대표적 신규 진출 채널인 세포라와 왓슨스에서는 초기 입점 후 추가 입점이 지연되고 있다"며 "동사 제품의 매장당 매출액 증가 속도가 더디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클리오의 글로벌 매출액도 분기별 60억~70억원 수준에서 정체될 것"이라며 "인건비 등 급증하는 고정비를 상쇄할 수 있는 매출 성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 연구원은 또 "적어도 분기별 500억원을 웃도는 매출액을 기록해야 의미있는 이익률 개선이 시작될 수 있다"며 "올해 영업이익은 연초 가이던스(190억원)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74억원 수준이며 주가 하락에도 불구하고 올해 주가수익비율(PER)은 58배에 거래되고 있어 밸류에이션 부담도 심화되고 있다"고 풀이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