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베트남 시장서 성장 수혜···목표주가 17만원"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리온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오리온이 베트남 시장의 급속한 성장에 힘입어 수혜를 얻을 것으로 전망됐다.


케이프투자증권은 18일 오리온에 대해 "경제성장, 구매력 상승, 도시화 진행 및 유통구조 변화 등 베트남 시장 성장에 따른 동반 수혜를 입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의견 '매수'에 목표주가는 17만원이라고 설명했다.


조미진 연구원은 "오리온 벨류에이션은 중장기적으로 해외시장에서 성장률 회복이나 신사업 성공을 통해 현재 수준에서 추가적 상승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리온


오리온은 7월부터 농협과 조인트벤처(JV)를 통해 그래놀라 제품을 출시했고, 중국에서 견과류 제품, 베트남에서 쌀과자를 출시할 계획. 


이들 시장에서 제품이 출시되면 큰 호응을 얻으면서 매출이 크게 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베트남 시장의 '성장성'에 주목해야 한다고 조 연구원은 풀이했다.


조 연구원은 "중국시장에서 매출이 회복되는 가운데 베트남 시장에서의 고성장이 유지되면 지속적 볼륨 확대가 가능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리온


또한 2분기 매출액은 4천631억원, 영업이익은 546억원을 달성하면서 시장기대치에 부합할 것으로 기대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9%, 178.6% 증가한 수치로 오리온의 해외 매출 비중이 점차 증가해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국내에서는 생크림파이, 태양의 맛 썬 등 신제품 매출 호조와 꼬북칩 라인 증설에 따른 매출 상승 효과를 보고 있다.


조 연구원은 "국내외 시장에서 신제품 매출 호조를 통해 견조한 실적 개선 흐름이 지속될 것"이라며 "동종 업체 중 신제품 출시, 적극적 해외 시장 진출, 신사업 확대 등을 통해 지속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