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화 약세에 원-달러 환율 '하락' 마감···1천124.1원

인사이트자료 사진. 뉴스1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원-달러 환율이 하락 마감했다.


17일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5.1원 내린 1천124.1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1.2원 내린 1천128원에 출발해 낙폭을 키웠다.


외환 전문가들은 "국제 시장에서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고 있다"며 "미국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였지만 중국과 무역분쟁에 따른 불확실성이 높아 원-달러 환율을 끌어내렸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2301.99)보다 4.07포인트(0.18%) 내린 2297.92에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825.71)보다 5.99포인트(0.73%) 내린 819.72에 마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