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올리브영' 성장성 둔화 등 악재에 CJ주가 하향 조정"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올리브네트웍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NH투자증권은 17일 CJ에 대해 CJ올리브네트웍스의 성장성 둔화가 우려된다며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했다.


조정된 목표주가는 기존 20만6천원에서 17만1천원으로 3만원 이상이 낮아졌다.


다만 투자의견은 '중립(hold)'을 유지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올리브네트웍스


김동양 NH증권 연구원은 "계열사간 합병과 지분 통합 등 활발한 그룹 지배구조 개편에도 불구 CJ의 주가는 연초 이후 18% 하락했다"며 "이는 밸류에이션의 한 축인 비상장 자회사 CJ올리브네트웍스의 성장성 우려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오프라인에서 화장품 등을 유통하는 '올리브영' 매장과 IoT(사물인터넷)과 빅테이터 등을 개발하는 IT사업을 운영하는 기업으로 최근 성장성에 '의문'이 일고 있다.


김 연구원은 "수도권 주요상권 포화에 따른 점포당 매출 감소와 성장성 둔화를 신규 출첨과 취급 카테고리 확대 등을 통해 개선할 수 있는지 확인이 필요하다"며 "CJ올리브네트웍스는 공격적 신규 출점 재개에도 불구하고 점포당 매출 감소와 회계기준 변경 영향 등으로 성장률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올리브네트웍스


쉽게 말해 '올리브영'의 성장성이 이미 한계에 달했고, 수익성도 예전만 못해 시장에서 외면 받고 있다는 분석인 것.


김 연구원은 "CJ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6조 8천831억원, 3천498억원으로 시장 전망치를 충족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다만 상장자회사들의 주가변동과 목표할인율을 변경 반영해 목표가를 하향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