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듣고 또 듣겠습니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사회적경제 기업인과 소통

인사이트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왼쪽)이 지난 14일 대구 EXCO에서 열린 '2018 사회적경제 박람회'에서 사회적경제기업의 부스를 방문해 제품 설명과 경영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 = 신용보증기금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윤대희 신용보증기금(신보) 이사장이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윤대희 신보 이사장은 지난 14일 대구 EXCO에서 열린 '2018 사회적경제 박람회'에 참여해 사회적경제 기업인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윤 이사장은 학교 밖 청소년에게 제빵 기술을 교육하는 '앨리롤하우스', 버려진 가구를 재활용해 목재 소품을 만드는 '끌과 망치 이야기', 지능형 LED 전원변환장치를 개발해 수익금을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코러싱', 장애인을 고용해 CCTV등 통신장비를 제조하는 '비알인포텍' 등 다양한 방법으로 사회적가치를 실현해가고 있는 사회적기업의 부스를 방문했다.


윤 이사장은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지원정책 마련과 사회적금융 인프라 구축 등 지원의지를 밝혔다.


인사이트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왼쪽). 사진제공 = 신용보증기금


이 자리에서 기업인들은 윤 이사장에게 사회적경제기업이 현장에서 겪는 애로사항을 설명하며 금융지원 강화를 건의했다.


신보는 전국에 8개의 사회적경제 전담팀을 설치해 2018년 상반기 사회적경제기업에 515억원의 보증을 지원했다.


오는 2022년까지 총 5천억원의 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윤 이사장은 "지속 가능한 사회적경제 생태계 구축을 위해서는 활발한 금융지원을 위한 인프라 구축이 필수적"이라며 "사회적 금융 활성화를 위해 신보가 할 수 있는 다양한 역할을 적극적으로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