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중·고생에 '봉사활동' 기회 제공하는 이벤트 인기

인사이트사진 제공 = 신한은행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신한은행이 10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봉사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중·고등학생 고객들에게 봉사활동 기회를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해 입소문을 타면서 꾸준히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에 진행하는 첫번째 행사는 무연고 신생아들이 사용할 속싸개를 손바느질로 만들 수 있는 키트를 무료로 제공하는 것이다.


이는 시간이나 장소의 구애 없이 정해진 기간 내에 속싸개를 만들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으로 발송하는 방식으로 봉사활동이 진행된다.


신한 청소년 행복바우처를 사용해 포니적금 또는 청약종합저축을 가입한 고객은 누구나 신청가능하며 이벤트 신청기간은 다음 달 말까지다.


인사이트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기존 행복바우처 사용 고객도 신청할 수 있고 신한은행 홈페이지, SOL(쏠), 모바일웹 응모 고객 중 500명에게 봉사활동 기회가 제공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참가자들이 만드는 속싸개는 신생아들이 체온을 유지하고 안정감을 느끼게 해 편하게 잘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것으로 뜻 깊은 봉사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중·고등학생 고객들이 다양한 봉사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행사를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신한 청소년 행복바우처는 10대 이하 어린이·청소년 고객이 적금을 신규할 경우 1만원을 추가로 적립해주고 바우처 이용건당 1천원씩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의 취약계층 청소년 지원 기금에 기부하는 제도다.


현재 매월 약 3천500명의 고객이 사용하고 있으며 금융혜택을 받고 기부까지 할 수 있어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