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 전쟁에 현대모비스 '불확실성' 증가···목표가 하향"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모비스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악화됨에 따라 현대모비스의 목표주가가 하향 조정됐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3일 현대모비스에 대해 "최근 주가낙폭은 자체 펀더멘털의 약화라기보다 미·중 무역전쟁이란 불확실성 탓"이라며 목표주가를 기존 30만원에서 28만원으로 하향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모비스


다만,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현대모비스의 2분기 실적과 관련,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8.2% 증가한 5천332억원, 매출액은 6.3% 늘어난 8조8천억원으로 예상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모비스


유지웅 이베스트주자증권 연구원은 "전통적 캐시 카우(cash-cow)인 A/S 부문 영업이익률은 환율상승 및 ASP개선 효과에 24.8%로 전망된다"면서 "다만 모듈사업은 완성차의 재고조정으로 가동률 축소 영향이 반영돼 약 1.4%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연되는 모듈부문 실적의 명확한 모멘텀이 필요하다"며 "모듈부문은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이익훼손 요인으로 작용할 것인데 향후 완성차 전반의 가동률 상승 뿐 아니라 통상 고마진을 유지해왔던 중국 내에서의 포지셔닝 확대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