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제일기획, M&A로 역량 강화 지속될 전망"

인사이트

Facebook 'CheilWorldwide'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한국투자증권이 올해 2분기 제일기획의 탄탄한 실적을 전망했다. 


13일 한국투자증권은 제일기획에 대해 투자의견을 '매수(유지)'로 제시하고 목표주가 26,000원을 내놨다.


인수합병(M&A)을 통한 외형 성장과 이익 증대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으며 매출액, 매출 총이익, 영업이익은 각각 8908억원(+8.0% YoY), 2776억원(+8.4% YoY), 575억원(+10.0% YoY)으로 예상된다.


제일기획은 특히 평창올림픽 관련 제작 물량, 주요 광고주 대행 물량 증가 등에 힘입어 전분기에 이어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외 지역은 전년 동기에 31.3% 감소했던 북미를 필두로 외형 성장이 돋보일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경우 아직 해소되지 않은 대외 이슈가 있긴 하나, 계열 및 현지 기업 물량이 늘면서 회복세가 나타나고 있다.


이에 더해 제일기획은 인수합병을 통한 외형 확장을 특히 기대하고 있다.


제일기획은 작년 PSL, 아톰42 등 소규모 M&A를 성사시켰고 금년 2분기에도 동유럽 디지털 마케팅 회사인 '센트레이드'를 인수해 유럽 지역에서 사업을 더욱 확대할 전망이다.


최민하 한국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제일기획은 데이터, 디지털 마케팅, 이커머스 등 성장 분야와 관련한 업체들을 다각도로 인수해 신규 매출을 창출하는 한편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를 통한 외형과 이익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사이트Facebook 'CheilWorldwid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