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썸남'으로 불리는 석희 소개팅남 '키 189cm' 이요한의 일상사진

인사이트Instagram 'l.y.han'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요즘 가장 핫한 남자가 있다. 바로 '국민 썸남'으로 불리는 이요한이 그 주인공이다.


최근 방송 중인 E채널 '내 딸의 남자들 3'에서 홍서범, 조갑경의 딸 석희와 알콩달콩 썸을 타고 있는 요한은 올해 22살의 모델이다.


189cm의 훤칠한 키에 포스 넘치는 비주얼을 가진 그이지만, '내 여자' 석희에게만큼은 누구보다 자상하다.


그는 데이트할 때 맛있는 것은 무조건 석희에게 먹여주는 다정함을 보인다.


인사이트Instagram 'l.y.han'


뿐만 아니라 '로즈데이'를 기념해 석희의 학교 앞에서 꽃다발을 들고 기다리는 로맨틱한 감성까지 가지고 있다.


그는 석희에게 '사귀자'는 고백을 한 뒤, 마음은 있으나 어딘지 부담스러워하는 그녀에게 "내가 더 노력해 빨리 익숙해지게 하겠다"고 말 하는 직진 매력까지 가졌다.


어린 나이이지만 배려심 넘치고 자신의 마음에 솔직한 이요한에 누리꾼들은 "내가 다 설렌다", "썸 타는 몽글몽글한 기분이 들게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환호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l.y.han'


그의 인스타그램에는 평소 스포티한 의상을 입고 홍대, 합정 등을 다니는 꾸러기 같은 이요한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방송과 일상이 비슷해 더욱 호감을 얻고 있는 이요한의 카메라 밖 모습을 사진으로 함께 만나보자.


한편, 그가 출연하는 E채널 '내 딸의 남자들 3'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l.y.ha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