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장중 1천130원 돌파…작년 10월 이후 최고

인사이트자료 사진. 뉴스1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에 대한 긴장감이 고조되면서 원-달러 환율이 큰 폭으로 올랐다.


1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장 중 1천130원을 넘어서며 지난해 10월 27일(1천131.9원)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7.1원 오른 1,127.1원에 거래를 시작하며 불안한 조짐을 보였다.


인사이트자료 사진. 뉴스1


이후 상승 폭을 키우며 오전 10시 20분께 1천130원을 넘어섰다가 다시 낙폭을 줄여 오전 11시 33분 현재 달러당 1천128.9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와 관련 외환시장 전문가들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이 갈수록 격화될 움직임을 보여 환율이 크게 오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미국과 중국은 지난 6일 각각 340억 달러 규모의 상대방 제품에 고율 관세를 물리기 시작하면서 '전면전(全面戰)'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트럼프 미국 대통령. gettyimagesKorea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더욱 강력한 무역전쟁을 예고한 것도 환율이 크게 오르는데 일조했다.


실제로 미국 행정부는 지난 10일 2천억 달러(약 223조원)에 해당하는 중국산 수입품 6천31개 품목에도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