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빼고 싶으면 갓 지은 밥보다 '찬밥' 먹어야 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한국인에게는 없어서는 안 될 주식 '밥'.


그중에서도 갓 지어 윤기가 도는 따끈따끈한 밥은 생각만으로도 우리의 식욕을 자극한다.


그러나 여름철을 맞아 다이어트를 계획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갓 지은 밥보다는 '찬밥'을 먹는 것을 추천한다.


최근 건강 전문 매체 헬스라인은 밥을 차갑게 식히면 칼로리가 최대 60%까지 줄어들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제시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해당 연구는 스리랑카 화학공학 대학의 연구진이 진행해 미국 화학 협회에 발표한 것이다.


연구진은 먼저 쌀에 코코넛 기름을 한스푼 섞어 밥을 지은 후 칼로리를 측정했다.


이후 연구진은 동일한 밥을 12시간 동안 냉장고에 식히고 칼로리에 변화가 있는지 알아봤다.


그 결과 냉장고에서 12시간 동안 식힌 밥은 그렇지 않은 밥보다 20~60%까지 칼로리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Christar Jansson 'Bioproducts'


연구진은 이 같은 이유를 '저항성 전분'으로 뽑았다.


저항성 전분은 소화 효소에 의해 잘 분해되지 않아 체내로 흡수되기 어려운 전분을 말한다.


그런데 밥을 식히게 되면 밥 속에 함유되어 있던 일반 전분 함량이 낮아지고 저항성 전분이 많아지게 된다.


코코넛 오일 또한 전분의 과립 속으로 들어가 전분의 구조를 바꿔 저항성 전분이 되도록 돕는다.


따라서 찬밥을 섭취하는 경우, 갓 지은 밥을 먹는 것보다 칼로리를 적게 섭취하게 되는 것이다.


인사이트NeuroGum


또한 연구진들은 이 같은 결과가 쌀 뿐만이 아니라 감자, 밀, 보리 등 다른 식품에도 해당된다고 밝혔다.


연구진 중 한 명인 수드하이르 제임스(Sudhair A. James)는 "이 조리법은 누구나 따라 할 수 있는 쉬운 방법이다"며 "밥이나 감자를 조리 후 식히면 전자레인지에 돌려도 저항성 전분은 그대로 남는다"고 전했다.


한편 찬밥의 칼로리 감소 효과를 극대화 하고 싶다면, 자신이 섭취하는 쌀의 종류에 맞춰 조리법을 바꾸는 것도 좋다.


여성동아의 실험에 따르면 국내산 쌀의 경우 코코넛 오일보다 콩기름을 넣고 밥을 지었을 때 저항성 전분 수치가 약 1.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