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인 "구직자 열명 중 여섯명, 기업이 주는 정보 적어 취업 준비 어려워 해"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취업'을 위해 '입사지원서'와 '자기소개서'를 작성할 때는 반드시 '기업정보'를 꼭 검색해야 한다. 


지원하고자 하는 기업의 비전, 직무, 근로조건 등을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사람인HR이 운영하는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0명 중 6명이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이 불충분하게 정보를 제공한다"고 느꼈다.


그 이유로는 '채용공고에 근무조건, 직무 등이 명확하게 기재되어 있지 않아서'(73.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연봉, 복리후생 등 중요한 정보 제공이 미흡해 입사를 판단하기 어려워서'(59.1%)를 꼽았다.


이어 '기업명, 업종 등 단순 정보 제공으로는 입사지원서를 작성하기 어려워서'(43.3%) 등이 있었다.


또, 지원자가 제공하는 정보 대비 기업의 정보제공이 부족해서 불공평하다고 생각하는 구직자들은 77.1%였다.


인사이트사람인HR


불충분한 기업정보는 입사지원에도 영향을 미쳤다. 구직자의 69.1%가 불충분한 기업 정보로 인해 입사지원을 포기한 경험이 있었다.


이들이 입사지원을 포기한 이유로는 '기업정보 부족으로 입사 후를 예측할 수가 없어서'(62.2%, 복수응답)가 1위였다.


이어 '회사의 성장 가능성을 파악할 수 없어서'(40.9%), '생소한 기업 및 산업군이라서'(31.8%), '우량기업인지 구별할 수 없어 불안해서'(29.4%), '자기소개서 등을 어떻게 작성해야 할지 파악할 수 없어서'(24.5%)의 이유가 있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사람인HR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입사지원할 때 어떤 정보를 꼭 제공받고 싶어할까.


'복리후생 등의 근무조건'(65%, 복수응답)을 우선으로 꼽았고, '업종, 기업형태, 사원수 등 기본정보'(51.4%), '직급별 평균 연봉'(49.5%), '직무별 주요 담당업무 소개'(48.6%), '매출액, 영업이익 등 재무정보'(32.6%), '현 사업구조 및 기업 비전'(31.4%)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실제 '상세한 기업정보의 제공으로 기업의 규모에 관계 없이 입사지원을 했다'는 구직자는 67.6%로 충분한 기업정보가 채용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구직자의 73.2%는 평소 기업의 정보를 찾기 어렵다고 느끼고 있었다.


이들이 구직활동을 하면서 기업정보를 가장 많이 얻고 있는 곳은 '취업 포털사이트 및 앱'(87.9%, 복수응답)이었으며, '해당기업 홈페이지, 공식 SNS 채널'(34.1%), '주변 선배, 친구 등 지인'(19.1%) 등이 있었다.


인사이트YouTube 'saramindrea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