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반도체, 중국에 '139억' 규모 메모리반도체 수출

인사이트제주반도체


[인사이트] 조성현 기자 = 제주반도체가 중국 수출에 탄탄대로를 걷고 있다.


지난 9일 메모리반도체 분야 제주반도체는 중국 써니파리곤에 139억원 규모의 메모리 반도체 제품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납품 제품은 낸드플레시 등 메모리 반도체 제품 여러 개를 한 개의 칩 안에 적층시킨 낸드플래시 멀티칩패키지(NAND MCP) 제품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계약 규모는 지난해 매출액 1천170억원의 11.9%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반도체 관계자는 "중국에서 사물통신(M2M) 시장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스마트 미터링(Smart Metering)과 모바일 POS(Mobile POS) 등 통신망에 필요한 모듈 수요도 빠르게 늘어나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을 중심으로 메모리반도체와 응용제품에 대한 주문이 잇따르고 있는 상황"이라며 "중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통신장비 업체인 ZTE에 대한 납품도 올 3분기 중 본격화하면서 실적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고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