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소비자 보호 위해 금융사들과 '전쟁' 하겠다"

인사이트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감독원 브리핑룸에서 '금융감독 혁신과제'를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소비자 보호를 위해 금융 회사들과 전쟁을 해야 하는 부분이 있을지도 모른다."


취임 두 달 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국민들을 위해서 필요하다면 금융사들과 '전쟁'을 치르겠다는 굳은 결의를 감추지 않았다.


윤 원장은 9일 '금융감독 혁신 과제'를 발표하고 나서 기자들과의 질의, 응답에서 자신이 평소 품고 있는 소신을 가감없이 드러내며 금융권 개혁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윤 원장이 말하는 혁신은 '이익'만 챙기는 금융사들에 대한 관리 감독을 더욱 철저하게 실시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금융상품) 불완전 판매는 최근 여러 금융권에서 오히려 확대되는 추세"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뉴스1


윤 원장이 "소비자 보호 쪽으로 감독의 역량을 이끌어감으로써, 어떻게 보면 금융회사들과 전쟁을 해 나가야 하는 부분이 있을지도 모른다"고 밝힌 것도 그런 대목에서다.


윤 원장은 금융사의 종합검사 부활과 관련해 "감독과 검사 기능은 동전의 앞면, 뒷면과 같다"며 "감독이란 것은 어떤 기본 방향과 틀을 잡아나가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검사는 감독이 제대로 현장에서 시행이 됐는가 확인하는 절차"라며 "확인을 통해 당사자들에게 잘 수행해나갈 수 있는 유인 같은 것을 제공해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금융회사의 '종합검사' 부활을 예고하기도 했다.


윤 원장은 "종합검사가 금융회사들에게 부담을 줄 수 있다는 것을 잘 알지만, 그럼에도 불구 종합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확인 절차 또는 감독의 마무리라는 차원에서 반드시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인사이트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뉴스1


이어 금융회사의 불완전 판매에 대한 집중 단속과 관련 "여러 금융권에서 불완전 판매가 오히려 확대되고 있는 추세"라며 "해외의 경우에도 감독 당국의 주된 업무로써 부각되고 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단기적으로 감독을 '강화'하는 쪽으로 금융정책의 무게 중심을 옮길 것으로 단언했다.


그는 "잘 알다시피 최근 삼성증권 유령 배당 등 금융권에서 사건사고가 많이 일어났다"며 " 또 IT 등이 발전하면서 P2P 대출 등 새로운 것들이 많이 발생하고 있고 결과적으로 피해보는 것은 소비자"라고 지적했다.


결국 소비자를 위해 금감원이 '총대'를 메서 소비자의 '권익'을 챙기겠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그는 끝으로 "저희가 책임이 있고, 바로 잡아야 한다. 그러한 소비자 보호가 제대로 챙겨지는 터전 위에서 산업의 발전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감독이 어떤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이 새로운 틀에 자리를 잡게 되면 그 다음부터는 감독이 자율을 토대로 한 업그레이드 한 감독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