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창립 64주년…장세욱 부회장 "정시퇴근 당연시 돼야"

인사이트사진 제공 = 동국제강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야근을 당연시하는 문화를 버리고 정시퇴근을 당연시해야 한다"


회사원들이 가장 원하는 '칼퇴근'. 최근 한 기업의 부회장은 직원들의 정시퇴근을 격려하는 발언을 해 관심을 모았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철강제조기업 동국제강의 장세욱 부회장이 서울 을지로 페럼타워에서 열린 창립 64주년 기념식에서 '일하는 방식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 부회장은 "불필요한 업무를 버리고 효율적으로 일하는 동국제강만의 일하는 스타일을 들어야 한다"고 당부하며 업무 문화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동국제강


그는 창의적 소통과 몰입으로 업무에 임해달라며 동국제강의 인재상에 대해 언급했다. 장 부회장은 "새로운 업무라도 도전해 다양성과 전문성을 갖출 수 있는 멀티스페셜리스트가 돼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동국제강의 저력을 믿고 후배들이 창립 100주년을 맞을 수 있도록 하자"며 임직원을 격려했다.


앞서 동국제강은 기존 사업본부 체제에서 기능별 조직 체제로 개편을 시행해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데 주력했다.


또 동국제강의 임직원들은 인근 아동센터와 사회복지관을 찾아 생필품 전달, 아쿠아리움 체험, 토피어리 만들기 등 다양한 봉사활동에 참여한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