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직원들, 오늘(6일) 광화문서 박삼구 '비리' 폭로하는 촛불 집회 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이 '기내식 대란' 사태와 관련해 총수 비리를 지탄하는 촛불집회를 연다.


6일 오후 6시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은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경영진 교체'와 '기내식 정상화'를 촉구할 예정이다.  


앞서 아시아나항공 직원 연대 2,500여명은 카카오톡 익명 오픈 채팅방 '침묵하지 말자'를 통해 모였으며, 주최 측이 예상한 오늘 집회 참여 인원은 약 500명이다. 


최근 열린 대한항공 직원 연대의 촛불 집회와 같이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은 신분 노출을 피하기 위해 모자와 마스크 등을 쓰고 집회에 나설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아시아나 직원연대


이들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의 경영 행태를 지적하는 퍼포먼스를 준비한 것은 물론, 얼마 전 이번 사태에 부담을 느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기내식 협력사 대표를 추모하는 시간도 갖는다. 


아시아나항공 직원 연대는 추모의 의미로 검은 옷을 입고 국화꽃을 준비해 집회에 참석하기로 했다. 


오늘 집회에는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경영 일선 퇴출을 요구하고 있는 대한항공 직원 연대도 함께할 예정이다.


대한항공 직원 연대는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납품 업체 대표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은 매우 가슴 아픈 일이다"라며 "재벌 총수의 전형적인 갑질 사건이라는 점에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집회에 나선 대한항공 직원연대 / 뉴스1


이어 "우리가 뭉치지 않으면 갑질을 근절하기 힘들다"며 "모든 '을'들의 승리를 위해 아시아나항공 직원 연대와 함께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기존 대한항공 집회와 마찬가지로 저항의 상징인 가이포크스 가면을 쓴 채 아시아나항공 촛불 집회에 참석하기로 했다.


한편 지난 1일부터 시작된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대란은 엿새째 계속되고 있다. 


회사 측은 4일부터 '노밀(No Meal)' 사태가 끝났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일부 노선에서 승객들이 기내식 대신 브리또 등 간편식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꼼수' 논란이 일었다. 


연일 논란이 가중되는 가운데, 오늘 저녁 열리는 대규모 집회로 인해 또다시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위기가 가중될지 관심이 모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