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포장 뜯지도 않은 멀쩡한 기내식 '1000인분' 넘게 버렸다"

인사이트버려진 치킨 브리또들 / 채널A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아시아나항공 '노 밀' 사태로 승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가운데 멀쩡한 기내식 1000인분이 그대로 폐기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5일 채널A 뉴스는 전날 운항한 아시아나 일부 항공편에서 비닐 포장도 뜯지 않은 1000인분이 넘는 기내식이 모두 버려졌다고 단독 보도했다.


앞서 기내식 대란 이후 승객들에게 제대로 된 기내식을 제공하기 어려워지자 아시아나 측은 간편식과 면세품 바우처 등을 대신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그러나 승객들에게 제공돼야 했을 간편식인 '치킨 브리또' 상자들이 비닐봉지에 싸인 채 통째로 버려졌다.


승무원들은 "(간편 기내식이) 180인분 넘게 있었는데 그걸 다 버렸다"면서 "다른 항공편도 기내식 채우고 그대로 버린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간편식 쓰레기가 발견된 해당 항공편은 당초 이륙 전날 승객들에게 기내식 대신 면세품 구입용 바우처를 주겠다는 공지를 내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직원들은 아시아나 측이 승객들에게 바우처와 식사 혜택을 함께 주지 않으려고 간편식을 버린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음식이 버려진 채 발견된 항공편은 한 편 뿐이 아니었다. 직원들이 자체적으로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날 하루에만 총 6편의 항공편에서 '1000인분'이 넘는 기내식이 버려졌다.


아시아나 측은 일부 항공편에서 기내식을 버린 사실을 시인하면서도 "간편식과 함께 나가야 할 '시리얼 바'가 부족해 일괄 폐기했다"고 해명했다.


기내식 구성이 갖춰지지 않아 폐기했다는 입장이지만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은 "노 밀 대란이라는데 음식은 갖다 버리고, 일하는 사람 입장에서 손님께 죄송하도 답답하다"고 토로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