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주식회사, 개인 투자자 위해 '400억 규모' 자사주 매입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제일제당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CJ주식회사가 주가 안정을 통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대규모 자사주 매입에 나선다.


CJ주식회사는 5일 오후 이사회에서 400억원 규모의 자사 보통주 매입을 의결했다고 공식 밝혔다.


매입 예정인 자사주는 28만 7천770주로 전체 발행 주식의 약 1%에 해당하며 향후 주가 변동에 따라 실제 매입 금액은 다소 달라질 수 있다.


CJ주식회사는 유가 증권 시장을 통해 자사주를 직접 취득할 예정이며 3개월 이내 절차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인사이트이재현 CJ그룹 회장. 뉴스1


CJ가 자사주를 매입한 것은 지난 2007년 지주회사로 전환한 이후 처음이다. 이는 개인 투자자들을 위한 조치로 시장에서는 무척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CJ그룹 관계자는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해 이번 자사주 매입 결정을 했다"며 "앞으로도 점진적 배당 확대 등 주주 환원 정책을 지속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규모 자사주 매입을 전격 결정한 배경에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그룹사 안팎에서는 파악하고 있다.


한편 CJ주식회사는 2017사업연도 배당금을 전년 대비 7% 상승한 주당 1천450원으로 책정했으며, 배당 성향은 70%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