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칼날' 앞에 숨죽인 포스코···계열사 이어 본사 전방위 세무조사

인사이트사진 제공 = 포스코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국세청이 포스코건설 등 포스코그룹 핵심 계열사들에 대한 세무조사에 이어 이번에는 포스코 본사를 상대로 대대적인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포스코 수장이 교체된 시기에 전방위 세무조사까지 앞두고 있어 포스코 임직원들은 "결국 올 것이 왔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최근 대구지방국세청 소속 조사요원들을 경상북도 포항에 소재한 포스코 본사에 투입해 회계장부를 확보하는 등 세무조사에 본격 착수했다.


특히 제9대 포스코 회장 후보로 내정된 최정우 포스코켐텍 사장이 취임을 앞둔 상황에서 국세청의 전방위 세무조사가 시작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정권에서 일했던 '사람들'에게 불똥이 튀는 게 아닌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포스코


포스코가 최근 10년간 해외사업에서 많은 투자손실을 본 것과 관련해서도 세금처리에 문제가 있었는지도 집중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인도네시아 현지 법인인 크라카타우 포스코는 지난 2017년 1천343억원, 최근 3년간 7천억원의 누적 손실을 본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누군가 책임을 져야 하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대규모 적자를 기록한 포스코 핵심 인사들도 '적폐 청산' 대상에 포함됐을 것이라는 시각이다.


물론 포스코 측은 예정된 세무조사일 뿐이라고 손사래를 치면서 확대 해석하는 것을 극도로 경계하는 모습이다.


인사이트최정우 포스코 신임 회장 내정자. 뉴스1


실제로 포스코 관계자는 "대구국세청에서 세무조사를 시작한 것은 맞다"며 "2013년 마지막 세무조사 이후로 5년 만에 하는 정기 세무조사"라고 밝혔다.


하지만 전임 CEO의 비리문제 등으로 인한 정치사회적 논란과 함께 CEO 교체 등 대내외적으로 민감한 시기인 탓에 업계에서는 "뭔가 분명히 나올 것"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