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층 진화한 '삼성 홈IoT'"…삼성전자, '광주 국제 IoT·가전·로봇 박람회' 참가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전자가 국제 가전 로봇 박람회에 참여해 편의성을 한층 강화한 '삼성 홈IoT'를 선보이며 미래 가전기술의 지표를 제시했다.


5일 삼성전자는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8 광주 국제 IoT·가전·로봇 박람회'에 참가해 지능형 어시스턴트 '빅스비'로 한층 편리해진 '삼성 홈IoT'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2018 광주 국제 IoT·가전·로봇 박람회'는 광주광역시 주최로 20개국 150여개 업체가 참가하며 올해는 기존 로봇 중심에서 스마트 가전을 포함한 다양한 IoT 기기·솔루션으로 전시 분야를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거실과 주방, 현관 등 사용자들이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환경을 전시장에 구성해 실제 활용 가능한 '홈 IoT' 서비스를 다양한 시나리오로 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예를 들어 관람객들은 집 밖에서 모바일 앱을 통해 패밀리허브 냉장고 내부에 보관 중인 음식을 확인하거나 위치기반 기술 '지오펜스(Geofence)'가 적용된 '웰컴쿨링(Welcome Cooling)' 기능으로 집과 가까워졌을 때 무풍에어컨을 작동시켜 거실 온도를 미리 시원하게 맞춰 놓을 수 있다.


특히 하나의 음성 명령에 맞춰 상황별로 필요한 여러 제품의 기능을 일괄적으로 제어하는 솔루션이 방문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삼성전자는 이 밖에 패밀리허브·무풍에어컨·플렉스워시 등 빅스비 적용 가전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빅스비 AI 가전존'과 '패밀리허브 체험존' 등을 마련해 고객이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했다.


구성기 삼성전자 상무는 "'광주국제 IoT·가전·로봇 박람회'를 통해 삼성전자만의 차별화된 홈IoT를 더 많은 고객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며 "기기간 연결성을 확대하고 AI를 통한 사용자 맞춤서비스를 강화해 소비자들의 일상 속에 IoT가 녹아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