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 연금 수급자 자녀에게 2억 9200만원 규모 '장학금' 지원하는 국민연금공단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국민연금공단이 저소득 연금 수급자 자녀를 위한 장학금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2일 국민연금공단은 유족·장애 연금 등 국민연금을 받고 있지만 생활이 어려운 가정의 연금 수급자 자녀 204명에게 장학금 총 2억 9,200만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원하는 장학금은 '희망잇는 장학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공단과 사회 공헌활동 협약을 맺고 '국민연금 수급증 카드'를 발급하고 있는 시중 카드 3개사와 제휴해 적립한 사회공헌기금을 재원으로 한다.


공단은 연금 수급자 본인 또는 자녀에게 1년간 중학생 100만원, 고등학생 150만원, 대학생 200만원을 올해 하반기와 내년 상반기에 각각 나누어 지급할 계획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장학금을 희망하는 중·고등학생은 7월 2일부터 31일까지 공단 전국 109개 지사에서, 대학생은 7월 11일부터 27일까지 한국장학재단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신청 자격은 연금 수급자 또는 자녀로서 중․고등학생은 소득기준(중위소득 80% 이하 가구)을, 대학생은 4년제 및 전문대학교 재학생으로 성적 기준(직전 정규학기 12학점 이상, 백분위 80점 이상 이수)과 소득기준(3분위)을 만족해야 한다.


한편 공단은 2015년부터 매년 '희망잇는 장학지원' 사업을 통해 총 215명에게 2억 9,515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해왔다.


인사이트국민연금공단 홈페이지


또한 공단 직원과 학생을 멘토-멘티 결연해 저소득층 가구의 청소년에게 학업 지도, 진로 상담 활동 등을 통해 정서적 지원도 지속해오고 있다.


국민연금공단 김성주 이사장은 "이번 장학 지원을 통해 미래 연금 가입자인 학생들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건전한 사회인으로 성장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공단은 나눔 실천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것이며, 현재의 연금 수급 세대와 미래의 연금 수급 세대 모두의 신뢰를 받는 기관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