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이용 수수료 전액 면제" 하나카드, 해외 특화상품 'VIVA+ 체크카드' 출시

인사이트사진제공 = 하나카드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하나카드가 해외여행을 자주 가는 고객들을 위해 수수료 혜택에 특화된 체크카드를 새롭게 선보인다.


2일 하나카드는 여름 성수기를 맞아 해외이용 수수료 전액이 면제되는 'VIVA+ 체크카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요즘 자유 해외여행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해외 가맹점에서도 현지화폐 뿐만 아니라 카드 사용이 증가하고 있지만 카드결제시 이용수수료와 국제브랜드 수수료가 부과돼 부담되는 것이 사실이다.


하나카드는 이러한 손님들의 부담을 줄이고, 해외에서도 편리하게 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수수료를 면제시켜주는 'VIVA+ 체크카드'를 개발하게 됐다.


인사이트뉴스1


'VIVA+ 체크카드'는 지난달 카드 사용금액 및 이용횟수에 관계없이 해외 가맹점에서 결제하면 건당 0.5 달러의 해외이용수수료와 이용금액의 1% 국제브랜드 수수료를 면제한다.


KEB하나은행 결제계좌를 이용하는 손님들은 해외 ATM기에서 현금 인출시 건당 3달러의 해외인출수수료를 면제해준다.


'VIVA+ 체크카드'만 있으면 해외 가맹점에서 결제하거나 현금을 인출할 때 실질적으로 경제적 부담을 덜고, 편리하게 카드를 사용할 수 있는 셈이다.


뿐만 아니라 평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국내 일반음식점과 커피, 편의점 업종에서 건당 5천원 이상 결제하면 결제금액의 7%를 캐쉬백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전월실적 30만원 이상 시 5천원, 60만원 이상 시 1만원까지 캐쉬백하므로 20~30대 학생 또는 직장인들에게 점심시간의 행복도 선사한다.


'VIVA+ 체크카드'는 비자의 '영 프리미엄(Young Premium)' 서비스가 적용돼 삶의 질을 중시하고 트렌드에 민감한 국내 2030 밀레니엄 세대의 합리적인 소비성향과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비자 영 프리미엄 서비스에는 여행, 다이닝, O2O 라이프스타일, 쇼핑을 위한 할인 등이 포함됐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영 프리미엄' 홈페이지를 통해 직접 확인할 수 있다.


한편 'VIVA+ 체크카드' 연회비는 없으며, 카드신청 및 혜택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하나카드 홈페이지 및 고객센터를 통해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