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인 국민은행장 "올해 하반기부터 '디지털KB' 추진…외부 인재도 영입"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허인 KB국민은행장은 올 하반기 '디지털 KB'를 향한 추진력을 강화해 '디지털 수용성'을 높일 것이라고 발표했다.


2일 허인 행장은 조회사를 통해 KB국민은행이 디지털 분야에서 후발주자였음에도 현재는 경쟁 은행들과 비슷한 위치에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KB국민은행은 현재 디지털 경쟁력의 실질적인 혁신을 모색할 시점에 있다고 강조했다.


허인 행장은 "이제는 고객에게 가장 먼저 선택받는 은행이 돼야 하고, 전통적인 금융영역에 깊숙이 진입하고 있는 아마존 같은 플랫폼 기업과 핀테크 기업의 도전에도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소비자뿐만 아니라 직원에게도 편리함과 즐거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디지털 인프라'를 구축해 플랫폼 비즈니스의 경쟁력도 확보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허인 행장은 "우리는 미래 금융 기술의 총아인 인공지능, 블록체인, 클라우드, 빅데이터, RPA 등에서 아직 초기 단계에 있다"며 "KB의 디지털을 제대로 구현하고 지속해 나가기 위해서는 신기술의 적극적인 확보와 디지털 인재 양성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디지털 조직 문화 정착을 위한 '수평적 커뮤니케이션'의 강화에 대해서 언급했다.


그는 "디지털 조직의 강점인 '유연성'과 '민첩성'은 수평적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효과적으로 정착될 수 있다"며 "디지털 네이티브인 밀레니얼 세대 직원들이 역량을 발휘하려며 수평적 소통을 필수"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KB국민은행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