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최신 IT 기술 적용된 차세대화물시스템 'iCargo' 오픈

인사이트아시아나항공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아시아나항공이 新 항공화물시스템 'iCargo'를 국내 최초로 공식 오픈했다.


2일 아시아나항공은 'iCargo'를 어제(1일) 공식 오픈했으며, 이에 앞서 지난 29일 아시아나타운 본사에서 '新 항공화물시스템 오픈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아시아나항공 김광석 부사장을 비롯해 아시아나IDT 이찬성 상무와 IBS社 V.K. 매튜스 회장 등 양사 임직원 20여명이 참석했다.


아시아나항공이 국내항공사 중 최초로 도입한 'iCargo'는 최신 IT 기술 적용과 호환성을 그 특징으로 한다. 


인사이트아시아나항공


이를 통해 화물시스템에 최신 소프트웨어 적용이 상시 지원이 가능해진 한편, 웹기반 환경 구축으로 항공사간은 물론, 화주, 대리점, 세관 등 타기관간 업무 대응 및 제휴를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게 되었다. 


'iCargo'는 현재 루프트한자, 터키항공, 전일본공수(ANA) 등 주요 항공사에서 사용하고 있거나 도입을 앞두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김광석 부사장은 이날 기념식에서 "회사 창립 30주년이 되는 해에 'iCargo' 도입을 통해 새로운 도약을 해나갈 수 있게 되었다"며 "화물운송서비스 품질 향상을 통해 대고객 서비스 개선과 급변하는 물류서비스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아시아나항공


매튜스 회장은 "지난 2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원활한 시스템 도입을 위해 힘써준 아시아나 측에 감사하다"며 "'iCargo' 도입을 계기로 세계적인 항공사로 거듭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IBS'는 지난 1997년 설립된 여객ㆍ공항ㆍ화물ㆍ정비 관련 시스템 공급 업체로서, 전 세계 유수의 항공사와 협력 관계를 맺고 관련 시스템을 공급 및 운영하고 있다.


아시아나IDT는 IT서비스 전문 기업으로 항공IT 분야의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과 'iCargo' 도입과 개발 과정을 함께 했으며 향후 유지보수에도 긴밀히 협의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