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저소득층 고도비만 환자에 ‘엔드볼’ 무상 시술

인사이트종근당


[인사이트] 조성현 기자 = 종근당이 저소득 고도비만 환자의 치료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18일 종근당은 대한비만연구의사회와 저소득층 고도비만환자의 치료 지원사업인 '비만제로 행복더하기'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비만제로 행복더하기 캠페인은 경제적인 이유로 비만 치료를 받지 못하는 환자들에게 도움을 주고 국내 비만 유병률 증가에 따른 사회적 비용 증가를 막고자 마련됐다. 


이번 협약으로 종근당은 저소득층 고도비만 환자에게 비만치료용 위풍선인 엔드볼 무료 시술을 지원한다.


인사이트종근당


엔드볼은 비만치료용 위풍선으로 물과 공기를 주입해 식욕을 억제함으로써 체중감량에 탁월한 효과를 낸다.


간단한 위내시경으로 설치되기 때문에 시술 전·후에 별도의 입원이 필요 없고, 시술시간이 10분 내외로 짧아 환자의 부담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또한 전신마취에 따른 위험이나 장유착 부작용이 발생하지 않아 안전하고 식사량을 단계적으로 감소시켜 체중감량을 돕기 때문에 6개월 후 기기를 제거한 후에도 요요현상에 대한 우려가 적다.


종근당 관계자는 "고도비만은 각종 성인병과 심뇌혈관질환 발생의 주요 원인이 되며, 꼭 치료해야 하는 질병"이라면서 "돈이 없어 치료받지 못하는 환자가 없도록 저소득층 환자의 비만치료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