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스교육, '이투스 전국연합 모의고사'로 콘텐츠 고급화 '결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조성현 기자 = 이투스교육이 그간의 노력에 결실을 맺었다.


17일 교육문화기업 이투스교육은 2018년 핵심 경영 목표 중 하나였던 '이투스 전국연합 모의고사'에 모든 역량을 집약시켰다고 밝혔다.


이투스교육은 지난해 11월 신승범 대입사업부분 사장 취임 이후 수험생들에게 실전 감각을 익힐 수 있도록 모의고사 문제 품질 향상에 집중해왔다.


비슷하게 제작해 차별성 없는 콘텐츠가 시중에 넘치는 상황 속에서 수험생들이 한 번 더 풀더라도 도움이 될 수 있는 문제를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 결과, 지난 3월 새로운 이름으로 변한 이투스 전국연합 모의고사로 그간의 노력에 결실을 보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이투스 전국연합 모의고사는 사설 모의고사이지만, 문제의 질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출제하는 문항에 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수능시험의 구성과 유형을 충실히 반영하고자 출제와 제작, 검수 등 전 과정에서 기존 대비 2배의 인원과 비용을 투입했다.


특히 국어 독해 영역의 고품질 문항 출제를 위해 이투스교육은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카이스트의 관련 전공 석·박사들에게 직접 의뢰해 지문을 수급하고 있다.


또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문항 출제 경험이 있는 전문 출제진들을 문항 제작에 투입했다.


올해 들어 3월부터 5월까지 세 차례 치러진 시험 응시자수는 15만명에 달한다. 이는 현재 시행되는 사설 모의고사 중 최다 기록이다.


인사이트이투스교육 홈페이지

지난 4월에는 최상위권 수험생들을 대상으로 한 이투스 전국연합 모의고사 '하이퍼 버전'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 시험에는 전국 420개 고교의 심화반 및 다수 재수학원에서 응시하는 등 많은 학생들이 참여했었다.


이투스교육은 학생들이 단순히 모의고사 문제를 풀며 실전 감각을 익히고 자신의 점수만 확인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이를 학습 도구로 활용할 수 있도록 '풀서비스' 제공에도 힘써왔다.


이투스 온라인 풀서비스는 모의평가 당일 오후부터 빠른 채점, 성적분석, 지워가능성 판단, 실시간 등급컷 등을 제공한다.


수험생들은 시험을 치른 뒤 이투스 웹 또는 모바일 페이지에서 풀서비스를 통해 자신의 답안을 입력해 본인의 성적을 빠르게 확인하는 데 도움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