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펜타스톰 for kakao' 월드컵 국가대표 태국서 전지훈련 진행

인사이트사진제공 = 넷마블


[인사이트] 조성현 기자 = MOBA(Multiplayer Online Battle Arena) '펜타스톰 for kakao' 한국 국가대표팀들이 전력향상을 위해 전지훈련을 떠났다.


12일 넷마블은 펜타스톰 for kakao 월드컵 한국 국가대표들이 태국에서 전지훈련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1일부터 오는 24일까지 태국에서 진행되는 이번 전지훈련은 한국 대표팀 ahq OP(전 Team Olympus)를 포함해 총 12개 팀이 참가했다.


각 지역의 대표팀들은 전지훈련 연습경기 결과에 따라 펜타스톰 월드컵 시드를 배정받게 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넷마블


약 2주 동안 진행되는 전지훈련 기간 동안 연습게임을 통해 실력을 갈고 닦으며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텐센트가 주최하는 펜타스톰 월드컵은 오는 7월 미국 로스엔젤레스(LA)에서 개최된다.


한국을 포함해 태국, 대만, 베트남, 인도네시아, 싱가포르·말레이시아·필리핀·북미·남미·유럽 등 총 9개국에서 12개의 팀이 대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넷마블


이번 월드컵 총 상금 규모는 55만 달러(약 6억원)이다.모바일 MOBA e스포츠 대회 사상 최대 규모로 알려졌다. 우승팀은 20만 달러를 획득하게 된다.


다양한 개인 상금도 준비돼 있다. MVP 선수에게는 1만 달러(약 1천73만900원)가 지급된다. 최대 처치수와 어시스트, 최고 딜러와 탱커 등을 차지한 선수에게도 최대 3000불(약 322만 2,900원)의 상금이 추가 지급된다.


펜타스톰 for kakako 월드컵에 대한 기타 자세한 내용은 펜타스톰 공식카페에서 확인 가능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