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CJ오쇼핑과 함께 협력기업 '상생지원'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인사이트사진제공 = 우리은행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우리은행이 CJ오쇼핑과 함께 손잡고 협력기업 상생지원을 위해 팔 걷고 나선다.


12일 우리은행은 전날인 11일 서울 중구 본점에서 '우리은행-CJ오쇼핑, 협력기업 상생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식에는 이동연 우리은행 부행장과 허민회 CJ오쇼핑 대표이사 등 주요 인사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우리은행-CJ오쇼핑, 협력기업 상생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은 대기업과 협력기업의 동반성장 문화 확산을 위해 체결됐다.


인사이트


우리은행과 CJ오쇼핑은 상생결제시스템을 도입해 협력업체의 유동성 공급을 지원하고, 우리은행은 대표 중소기업 대출 상품인 '우리CUBE론'을 통해 대출금리를 최대 2%포인트 우대한다.


상생결제시스템은 대기업의 우량한 신용도와 외상매출채권을 바탕으로 1차 협력기업 뿐만 아니라 2, 3차 협력기업도 낮은 비용으로 운전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우리은행은 상생결제시스템 전용 상품인 '우리 상생파트너론'을 판매중이며, '우리 상생파트너론'은 영업점과 인터넷뱅킹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상생지원 협약으로 협력기업들의 유동성 확보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대기업과 협력기업의 동반성장 문화 확산을 위해 더욱 노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