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 코엑스에 신개념 외식 브랜드 출격…버거플랜트 등 3개 매장 오픈

인사이트사진제공 = 신세계푸드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신세계푸드가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1층에 신개념 외식 브랜드를 연달아 오픈하며 이색 실험에 나선다.


11일 신세계푸드는 코엑스 1층에 새로운 콘셉트의 외식매장 '데블스도어', '쓰리트윈즈', '버거플랜트' 등 3곳을 동시 오픈했다고 밝혔다.


코엑스 컨벤션 센터의 케이터링을 운영해 온 신세계푸드는 케이터링과의 시너지 효과를 내기 위해 전시동 1층에 약 1300㎡(400평) 규모의 초대형 외식매장 운영을 준비해왔다.


신세계푸드는 코엑스가 트렌디한 직장인과 구매력이 높은 가족 단위의 고객들이 주로 찾는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에 따라 신세계푸드는 젊은층이 선호하는 수제맥주 펍 '데블스도어'와 유기농 아이스크림 '쓰리트윈즈'에 새로운 콘셉트를 접목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신세계푸드


또 지난해부터 야심차게 개발해 온 신규 버거 브랜드 '버거플랜트'의 팝업 스토어를 선보이면서 외식업계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먼저 데블스도어 코엑스점은 고유의 빈티지한 느낌은 살리면서 주류, 음식, 음악, 게임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스포츠펍 콘셉트로 구성했다. 


1000㎡(300평), 400석 규모의 웅장한 매장에 클럽 스타일의 조명과 DJ부스를 설치해 트렌디한 분위기에서 파티와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중앙에 위치한 바 테이블 상단에는 대형 LED 스크린을 설치해 축구, 야구 중계를 관람할 수 있도록 하고 매장 곳곳에 셔플 보드, 비어 퐁, 다트 등을 설치해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주류는 데블스도어 대표 수제맥주 7종과 갓파더, 올드패션드 등 칵테일 9종 등 16종을 판매한다.


인사이트

사진제공 = 신세계푸드


음식는 '데블스도어'에서 브런치를 즐기는 여성과 수제맥주와 함께 식사를 원하는 직장인들을 위해 피자, 스파게티, 스테이크를 강화했다.


'쓰리트윈즈'는 고급 디저트 시장의 성장세에 따라 32석 규모의 프리미엄 아이스 디저트 카페로 변신했다.


미국에서 직수입한 쓰리트윈즈 유기농 아이스크림에 신세계푸드가 자체 생산한 베이커리, 음료 등을 접목한 팬케이크, 빙수, 쉐이크, 조각케이크 등 13종이 새롭게 출시됐다.


'고객과 함께 만드는 버거 전문점'이라는 콘셉트로 팝업스토어를 오픈 한 '버거플랜트'에서는 4000~6000원대 합리적인 가격의 버거 세트와 샐러드를 판매한다. 


100% 호주산 청정우 패티, 국내산 치킨 패티, 자체 개발한 프리미엄 스펀지 도우 버터 번 등 최상급 식재료를 지난 1년간 신세계푸드 본사 테스트 키친에서 수 천명의 소비자의 조사를 통해 찾아낸 직화 그릴 방식이다.


인사이트

사진제공 = 신세계푸드


무엇보다도 주문과 동시에 만들어 고급스러은 버거 본연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도록 한 것이 '버거플랜트'만의 매력이다.


또 모바일로 제품 및 매장 정보 확인, 주문, 결제 등을 미리 하는 모바일 오더 프로그램을 개발해 고객이 손쉽게 제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도입했다.


고객이 함께 만들어 간다는 콘셉트에 맞춰 레시피 또는 버거의 이름을 제안하는 '플랜트 어 트리(Plant a Tree)'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이외 신세계푸드는 '버거플랜트' 코엑스 팝업스토어를 통해 올해 말 정식 론칭 할 '버거플랜트'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을 높이고 브랜드 완성도를 높여갈 방침이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프리미엄 케이터링과 새로운 컨셉의 외식 매장을 통해 국내 대표 복합 외식문화 공간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