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DJI와 손잡고 이동통신망 기반 '드론 영상' 전송 대중화 나선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SK텔레콤


[인사이트] 조성현 기자 = SK텔레콤이 세계 1위 드론 제조사 DJI와 손잡고 드론 촬영 영상을 이동통신망 기반으로 실시간 스트리밍하는 서비스 저변 확대에 나선다.


11일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지난 8일 DJI(대표 프랑크 왕)와 중국 선전 DJI 본사에서 이동통신망 기반 드론 영상 관제·솔루션 공동 개발 및 글로벌 세일즈·마케팅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SK텔레콤은 자사 'T 라이브 캐스터' 기반의 고성능 실시간 영상 스트리밍 인코더·모바일 어플리케이션·서버소프트웨어 등 관련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DJI제품으로 촬영한 영상의 전송 지연율을 최소화해 HD급 화질로 실시간 전송할 수 있게 된다.


인사이트

사진제공 =SK텔레콤


SK텔레콤의 LTE 이동통신망 기반 고화질 영상 관제 솔루션은 스마트폰의 카메라 및 통신 모듈을 사용할 수 있어 경제적이고 다양한 촬영 장비에 스트리밍 인코더를 빠르게 설치할 수 있다.


고화질의 영상을 안정적으로 전송하는 능력도 뛰어나 향후 DJI의 드론 및 촬영장비를 활용하는 분야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DJI 드론 조종 어플리케이션인 'DJI Go'와 SK텔레콤의 스트리밍 어플리케이션 'T 라이브 캐스터 스마트'가 기능 통합을 논의하고 있어서다.


인사이트SK텔레콤


또, 기업이나 정부 기관에서 더 효율적으로 드론을 운영할 수 있도록 SK텔레콤의 영상수신·관제 서버 솔루션인 'T 라이브 스튜디오'와 DJI의 드론 관제 솔루션 DJI Flight Hub'의 기능을 통합 및 고도화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농업·물류·탐사 등에 활용되는 상업용 드론 영역과 사회안전망 구축 및 시설물 영상관제 영역, 실시간 스트리밍을 활용한 미디어·언테테인먼트 영역 등에 영상 스트리밍 기술을 폭넓게 적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협약으로 출시될 실시간 영상관제 솔루션은 산업용 드론 시장은 물론 개인 고객에게도 긍정적인 파급 효과를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