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S9+, 아이폰X 꺾고 4월 세계서 가장 잘 팔린 '스마트폰 1위'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전자 '갤럭시S9 플러스'가 애플 '아이폰X'를 제치고 4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으로 조사됐다.


8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월간 보고서 마켓 펄스에 따르면 4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은 삼성전자의 '갤럭시S9 플러스'가 차지했다.


판매량 2위 역시 삼성전자의 '갤럭시S9'이 차지했으며 3위는 애플의 '아이폰X'가 이름을 각각 올렸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삼성전자가 기존의 '갤럭시S8' 시리즈에 대한 가격할인과 함께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 및 캐시백 제공 등을 활발하게 펼치면서 프리미엄 플래그십 실적 증대 효과를 누린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중국 샤오미의 선전도 계속됐다. 샤오미의 '홍미5A'와 '홍미5플러스, 노트5'가 각각 6위와 8위에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반면 애플 '아이폰X'는 다소 주춤한 모습이었지만 10위권 내에 무려 5개의 제품을 올려 글로벌 시장의 장악력은 여전히 건재함을 증명해보였다.


특히 '아이폰7'의 경우 아시아와 북미 시장에서 강세를 보여 두터운 매니아층을 보유한 저력을 여감없이 보여줬다는 평가다.


한편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4월 순위는 전반적으로 프리미엄 부문이나 저가 부문에 편향된 경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