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 한판 붙자!"…LG전자, 펜 달린 'Q스타일러스' 다음달 국내 출시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가 전용 펜이 달린 스마트폰 'Q스타일러스'를 통해 삼성전자 '갤럭시노트' 시리즈와 제대로 한판 붙는다.


6일 업계 관계자 등에 따르면 LG전자가 펜 달린 스마트폰 새 브랜드 'Q스타일러스'를 다음 달 국내에 정식 출시한다.


LG전자는 지난 2015년부터 '스타일러스' 시리즈로 펜이 달린 보급형 스마트폰을 30만원대 가격에 선보였지만 확고한 마니아층을 확보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에 밀리는 형국이었다.


그래서 지난해 나온 '스타일러스3' 모델의 경우에는 국내 판매하지 않고 대신 유럽과 미국 등에만 출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LG전자는 펜 사용성을 원하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절대 놓칠 수 없다고 판단에 '스타일러스' 브랜드를 다시 손봤고 새 브랜드 'Q스타일러스'를 한층 강화시켰다.


이번에 선보이는 'Q스타일러스'는 연필을 고르면 사각거리는 소리와 붓을 고르면 붓이 종이를 스치는 소리 등 실제 필기구를 쓰는 소리 10가지를 지원해 아날로그 감성과 편의성을 높였다.


펜이 스마트폰과 멀어지면 알람을 주는 기능과 여러 글자를 겹쳐써도 각 글자를 인식하는 기능 등이 포함됐으며 LG전자 최신 프리미엄 스마트폰 기능까지 추가했다. 


'Q스타일러스'는 '하이파이 쿼드 덱'과 'DTS:X'를 탑재했으며 후면 1천600만 화소, 전면 800만 화소 카메라, AI 카메라 기능인 'Q렌즈' 등을 지원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이외 스마트폰으로 각종 드라마와 예능을 시청하는 소비자들이 많다는 점을 고려해 18대 9 화면비의 6.2인치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또 고속충전이 가능한 '퀵차지 3.0'을 지원할 뿐 아니라 소비자들의 사용 패턴에 맞춰 배터리 용량을 3천300mAh으로 늘렸다.


업계 관계자는 "펜이 달린 LG전자 'Q스타일러스'는 용량, 사양에 따라 3가지 모델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LG전자가 작정하고 만든 신형 프리미엄 스마트폰 'V35 씽큐(ThinQ)'는 다음달 미국 현지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