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한달간 나라지킨 '국가유공자'에 택배 '무료' 서비스 제공하는 CJ대한통운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대한통운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CJ대한통운이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나라를 위해 희생한 국가유공자와 가족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특별한 행사를 마련했다.


4일 CJ대한통운은 독립유공자, 5·18 민주유공자, 6·25 참전유공자 등 국가보훈대상자 본인 및 선순위 유족을 대상으로 무료 택배 서비스를 제공하는 '나라사랑 택배'행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은 유공자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이들에게 실질적인 편의를 제공하고자 2001년부터 18년째 '나랑사랑 택배'를 진행하고 있다.


첫해 '나라사랑 택배'로 혜택을 본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의 택배 접수 건수는 215건에 불과했다.


이후 전자거래 활성화, 스타트업 확산 등 택배가 일상생활의 필수 서비스로 자리하면서, '나라사랑 택배' 사용량도 부쩍 늘었다.


지난해에는 총 8,423건에 달했으며 올해는 1만건 이상 접수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금까지 17년간 총 3만여건의 '나라사랑 택배'를 접수했으며 개인이 택배를 보낼 때 지불하는 비용(5천원)을 기준으로 약 1억 5천만원이 들었다.


올해 '나라사랑 택배'는 접수일 기준 6월 1일부터 30일가지 한달간 시행된다. 대상자는 CJ대한통운 고객센터를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안내에 따라 보훈번호를 알려주고 '나라사랑 택배'로 접수한 뒤, 택배기사가 방문했을 때 유공자증이나 유족증 등을 제시하면 된다.


CJ대한통운은 "작은 희망과 희생이 모여 독립과 건국, '한강의 기적'이라는 큰 꿈을 이뤘던 시대정신을 기리고자 매년 '나라사랑 택배'를 통해 작지만 가장 잘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CJ그룹의 나눔 철학과 대한민국 최고의 물류역량을 토대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고 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건전한 산업생태계를 구축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