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기술로 ‘히든 챔피언’ 육성한다

ⓒ연합뉴스


대기업이 보유한 우수 기술을 중소·벤처기업과 공유하는 '기술은행' 설립 프로젝트가 본궤도에 올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서울교육문화회관에서 대기업, 중소·벤처기업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술은행 도입을 위한 기술나눔 업무협약을 했다.

대기업에서는 LS산전·현대자동차·SK하이닉스·삼성전자·LG전자·한국전력공사 등 6개 업체가, 중견기업에서는 루멘스·한글과컴퓨터·캠시스 등 3개 업체가 협약에 동참했다.

내년 설립 예정인 기술은행은 대기업·연구기관·대학 등이 특허기술이나 아이디어를 제공하면 소정의 평가를 거쳐 잠재력 있는 기술을 중소·벤처기업에 이전하고 사업화를 지원하는 곳이다. 이는 지난 2월 정부가 발표한 '경제혁신 3개년 계획' 과제 가운데 하나다.

정부는 기술은행 설립과 별도로 중소기업과 창업기업의 사업화를 안정적으로 지원하고자 민간자금 출자 등을 통해 2021년까지 총 1조5천억원 규모의 '산업기술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연 1천억∼1천500억원 규모의 '산업기술 진흥 및 사업화 촉진 기금'도 올해 중 신설된다.

인사이트 뉴스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