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 여자 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직원 신고 안하고 조용히 넘기려 한 '아워홈'

인사이트더팩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아워홈 본사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가 설치된 정황이 포착된 가운데, 카메라를 설치한 A씨에 대한 회사의 대처가 미흡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아워홈에서 근무하던 직원 A씨가 서울 강남구 아워홈 사내 여자 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한 혐의로 내부 고발됐다.


신체 부위를 촬영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치된 몰래카메라는 지난달 3일 한 여직원에 의해 발견됐다.


여직원은 이 같은 일을 회사에 알렸고, 회사 측은 윤리위를 열어 같은 달 18일 A씨를 해고 조치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발견된 몰래카메라에서 영상이 발견되지 않아 범죄는 미수에 그쳤지만 A씨는 해고됐다.


그러나 직원들 사이에서는 회사에서 바로 경찰에 신고하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사건이 있은 후 몰래카메라가 있을까 불안하다는 반응도 지속되고 있는 상황.


회사 측이 '블라인드'에 몰카 관련 게시글을 작성한 게시자에게 삭제 요청을 했다는 이야기도 돌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 측은 일이 커지자 5월 31일 뒤늦게 경찰에 해당 사건을 신고했다.


징계위에서 만장일치로 A씨를 해고한 후 본사와 점포 전부 몰카 설치여부를 점검했다는 아워홈.


하지만 공론화를 피하기 위해 경찰에 늦게 신고했다는 논란을 피하기는 어렵게 됐다.


한편 인사이트는 아워홈 측의 이야기를 듣고자 연락을 취했으나 현재까지 별다른 답변을 듣지 못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