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 코스닥 상장 쉬워진다


코스닥 전광판 ⓒ연합뉴스


기술력 있는 중소·벤처기업의 코스닥시장 진입 문턱이 낮아진다.

금융위원회와 한국거래소는 15일 기술력을 인정받은 기업이라면 자기자본·영업이익 등 재무 요건이 부족하더라도 증시에 입성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기술평가 상장특례' 제도를 개편해 외부 기술전문 평가기관에서 인정받은 기업에 한해 상장을 위한 자기자본 요건을 15억 원에서 10억 원으로 낮추고, 자본잠식이 없어야 한다는 요건을 삭제하는 등 규정을 완화하기로 했다.

또 한국거래소 산하에 있는 코스닥 시장을 실질적으로 분리 운영해 독립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코넥스 기업의 코스닥 이전 상장 요건도 대폭 완화하기로 했다.

인사이트 뉴스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